z3 일상의 기록

2주전에 근 4년간 잘 써오던 아이폰4가 갑자기 먹통이 되었었다..  느린거야 년식이 좀 되어서 그렇다 치더라도 통화가 30초 넘어가면 그냥 끊기고 어떨땐 홈버튼이며 볼륨 버튼을 눌러도 잠만 계속자고 아무튼 애플의 타이머가 작동이 되었는지 문제가 계속해서 생기더라...
"그래 4년정도 썼으면 웬만큼 쓴거다."라고 자위하며 매장으로 갔다. 아이폰6를 봤느데 그다지 감흥이 없더라 너무 커진것도 그렇고 둥그스럼한 라운드 모서리 아무리 애플이라지만 아직까지 램 1기가는 좀 그렇잖아? 그냥 느낌이 예전의 아이폰3에서 4넘어가기전의 그런느낌?? 웬지 나중에 다시 약간 각지게 해서 또 나올것같은 느낌도 있고 다듬어지지 않은 느낌이었다. 요금제도 전화도 많이 쓰는 편도 아닌데 매달 80불씩 내기도 그렇고 해서 이번만은 애플 bye bye를 외치며 소니에서 나온 z3라는걸 봤는데 디자인은 딱 맘에 들더라. 몇분정도 서 서 조물 조물 만져보고 바로 결정을 했다.

안드로이드는 처음이라 처음에 이것저것 설정해주고 하는게 좀 귀찮아서 살짝 아이폰이 그리워지긴 했지만 결과는 대만족! 주소록도 잘 넘어가고 맥북에 연결하고 소프트웨어 설치하라고 해서 설치하니 아이튠 플레이리스트도 그대로 복사되고 아이포토 사진들도 그대로 잘넘어 오더라 거기다 마이크로 sd 64기가짜리 코스코에서 하나 사다 넣으니 용량도 빵빵하고 앞으로 몇 년간은 잘 쓸듯!


* 장점:
빨라~
micro sd 슬롯 있음
생활방수
디자인 이쁨, 색도 다양
walkman 음장모드 괜찮음

* 단점:
한손으로 쓰기엔 다소 버거움 (대안으로compact 모델이 있음)
애플빠들에겐 약간의 적응이 필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라운드 시계